[Taiwan - Taipei] 타이페이 여행 일정 - 첫째날 [타오위안공항,시먼,중정기념당,융캉제,타이페이101,샹산]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공항 - 臺灣桃園國際機場



제일 처음 대만에 도착한 타오위안 국제공항은 1터미널 2미널로 나뉜다.


1청사와 2청사는 국가별로 나뉘는게 아니라 같은 나라라도 항공사별로 다르다.


홈페이지에서 꼭 확인하고 귀국할 때 참고하자.



http://www.taoyuan-airport.com/english/Airlines






수속을 다 받고 난뒤 1층 로비로 가면 패스권과 교통카드를 구매 할 수 있다.


타이페이패스권이라고 기간동안 무제한으로 사용할 수 있는 카드와,


우리나라 처럼 교통카드 충전식으로 사용 할 수 있는 이지카드가 있다.




우리는 버스와 보트, 등 다양하게 타려고 이지카드를 TWD$100 에 구매하고


충전을 TWD $900씩 각 각 하였다.


충전을 다하고 바로 옆 에스컬레이터로 내려가면


타오위안 공항철도로 바로 탈수 있다.



타오위안 공항철도 - 桃園機場捷運


대만의 공항은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공항과 시내가 다른도시로 조금 떯어져 있다.


타이페이 시내로 가려면 공항버스와 공항철도가 있는데,


우리는 조금더 빠르고 편리한 공항철도를 이용하였다.


공항철도는 2가지로 나뉜다



파란색 열차 - 일반열차

보라색 열차 - 직행열차



우리는 공항철도를 타러 내려갔을 때 파란색 열차가 있어서 한 차를 보내고 기다려보니,


다음차에 바로 보라색 직행열차가 들어왔다.


직행열차와 일반열차는 약 15~20분 차이가 나므로


한 차를 보내고 5분뒤 왔으니 더 빠르게 타이페이 시내로 갈 수 있다.



타이페이 메인역 - 台北車站



타이페이 메인역은 MRT역, 공항철도역, 바로옆 베이먼역이 3개가 연결되어 있다.

우리는 지도를 보고 더 가까운 출구를 찾기위해 가장 먼 출구로 찾아보니까,

어느새 베이먼역으로 나왔다.


이때까지만해도 대만 도착 후 지하와 실내에만 있어서 대만의 여름날씨를 알지 못하였다.

베이먼 - 北門


베이먼 역으로 나오니 대만의 여름날씨를 체험해보니, 죽을 맛이였다.


우리나라 여름날씨와 다르게 햇볕이 따갑게 내리쬐며 건조해서 견딜만은 하였다.



나오고 큰길로 가보니 성처럼 생긴 문이 있었다.


대만도 우리나라의 동대문, 남대문처럼 북문이 있었다.


우리나라처럼 크고 웅장할 줄 알았지만, 약 3층 높이로 작아보이지만 큰 높이였다.


현재 문으로 볼 수 있는건 북문 밖에 없지만, 대만의 중화풍이 가득 담긴 문이였다.



시먼 - 西門


시먼딩은 옛날 서문이 있었던 자리로, 일제강점기때 파괴 되었다고 한다.

시먼은 타이페이 메인역과 같이 숙소를 잡기 좋은 위치로 뽑힌다.

교통이 편리하며, 각종 가게들이 모여있으며 숙소도 많이 있다.

우린 숙소를 찾기위해 구글지도를 검색해 골목길로 찾으면서 들어갔다.


Lane to Life - 影巷 人文公寓



예약한 숙소를 찾기위해 골목길로 들어가는데, 지도상에 가르킨 우리나라의 공장단지 골목처럼


어둡고 침침한 골목으로 들어가서 이 길이 맞나 싶을정도로 이상했다.


한참을 찾아보는데 숙소 입구처럼 생긴곳은 없어서 큰길로 나와 현지인에게 물어보았다.


현지인에게 물어보니 아니나 다를까 그 골목이 맞았다.




사진상 깔끔해서 예약했는데, 위와 같이 보이는 저 화면이 숙소가 끝이다.


조식 쿠폰과 무료와이파이, 개인 화장실, 샤워실이어서 싸게 잘 구한거 같아 위안을 삼았다.



대만날씨를 체험하고 나니 땀을 너무 많이 흘려서 잠시 휴식하고 다음 일정을 서둘렀다.


일정이 너무 지체되어서 배가 별로 고프지 않아서, 


원래 일정에 있던 식당을 가지 않고 가까운 곱창국수 가게로 향했다.



아종면선 곱창국수 - 阿宗麵線



시먼에서 유명한 가게로 손꼽히는 아종면선은 곱창국수로 유명하다

비행기 내에서 기내식을 먹서어 배가 고프지 않아,

점심식사겸 간단히 먹으려고 곱창국수를 먹으러 왔다.

역시 아니나다를까 유명해서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곱창국수를 떠주는 통옆에 쑥갓 같은 풀이 있었다.

친구녀석이 이거 넣어야 맛있다고 한움쿰 지고 나의 곱창국수에 넣어 버렸다.

고수라는 풀을 생전 먹어보지도 못해서 소문으로만 들었지 맛이 이상한걸 몰랐다.



넣어버려서 어쩔 수 없이 한젓가락을 먹어보니까

사람들이 왜 맛이없다. 고수향이 강해서 음식이 안맞다. 샴푸맛이다 등

다 이해가 갔다. 그래도 편식은 안하는 편이라서 깔끔히 다먹고

서둘러 다음 일정으로 행했다.

중정기념당 - 國立中正紀念堂




대만 역사에서 가장 빼먹지 말아야하는 랜드마크 중정기념당이다.


중정기념당은 대만을 건립한 초대 총통 장제스를 기념하기 위해 건립된 건물이다.




앞에서 사진찍다 보니 한국인 패키지 관광객과 가이드가 중정기념당 안으로 들어가길래,


우리도 따라서 설명을 들으면서 일행인척 하면서 같이 올라서 들어갔다.




중정기념당의 이름은 장제스의 본명 장중정의 이름에서 따왔다.


사진에서 보이는 계단의 갯수도 장제스의 사망 나이인 89개이다.




중정기념당 내부로 들어가보니 엄청 크고 웅장한 건물인걸 느낄 수 있었다.


우리가 갔을때 근위병 교대식이 있는 정각이 다가와서 엄청 사람이 모여있었다.




근위병 교대식은 매시 정각에 10분정도 하며


우리나라 군대의 총검술과 비슷한 제식을 한다.




다보고 나온 후 다음일정을 위해 건물을 돌아가는데


대만 현지인이 중정기념당 옆 건물의 처마를 찍고 있길래 따라 찍었다.



향주소룡포 - 杭州小籠湯包




만두집에 가는길에 고작 10분이지만 날이 너무더워서


가는길에 자판기에서 물을 사서 원샷하고 하나더사서 가방에 넣고 들어갔다.





대만에서 관광객에 가장 유명한 만두집은 딘타이펑이지만,


차선책으로 로컬 현지인에게 유명한 만두집인 향주소룡포로 갔다.


향주소룡포는 딘타이펑보다 저렴하고 양이많아서 나쁘지 않은 선택이였다.




가게로 가니까 날이 너무 더워서 갈증이나 목이타서 물을 사먹으려고 하니,


우리나라처럼 정수기가 없고 물을 사먹어야 된다고 해서 물은 들고온 물을 먹고 맥주를 필히 시키고


샤오롱바오와 샤오마이를 시킨 후 


특이한거 먹어보자고 해서 치킨? 메뉴를 하나 더 시켰다.


역시 만두집에서는 만두를 먹어야하는 깨닳음을 가르켜준 메뉴이다.





다만 현지 메뉴판은 한글메뉴판이 없으니,


내가 나름 가기전 구글번역과 찾아가면서 번역한거니까 참고합시다.



향주소룡포 - 메뉴/가격


쓰과 샤오롱바오(絲瓜小籠湯包)  TWD $140


사천식 홍유초수(川北紅油抄手)  TWD $100


소고기 스프링롤 大餅卷牛肉  TWD $150


새우 샤오마이 蝦仁燒賣  TWD $200


가리비완자 鮮乾貝水晶餃  TWD $220


게 알 페스추리 蟹黃湯包  TWD $220




곱창국수를 먹은지 얼마안되서 식사?를 간단히하고 디저트를 먹으러 


다음일정으로 이동했다.


스무시하우스 - 思慕昔



대만에서 유명한 망고빙수 중에서 3대 망고빙수중 하나인 스무시하우스로 향했다.


우리는 걸어서 다음으로 이동하니까, 더 가까운 본점말고 2호점으로 갔다.


본점과 2호점은 고작 2블럭 차이므로 그냥 자리가 많고 널널한 2호점으로 가서 먹었다.


아이스크림 망고빙수 - TWD $180


이지셩 누가크래커 - 一之軒 甜心牛軋餅


이지셩 누가크래커를 사러가기전, 원래는 펑리수를 사려고 했는데.


길가에서 시식한번 해보고 사라길래 시식해보니까 맛이 없어서 바로 누가크래커를 사러 넘어갔다.


누가크래커도 가게 매장에 들어가서 시식 통이 잇길래 먹어보니까,


파슬리가 있는 오리지널 버전하고 없는버전이 있었다.


나는 먹어보고 파슬리가 단짠단짠을 만들어줘서 파슬리가 있는 오리지널버전을 샀다.



누가크래커 오리지널 TWD$ 228



타이페이101 - 臺北101





타이페이 101은 세계에서 알아주는 마천루 건물이다.

전망대는 꼭대기층이 아니지만 89층으로 대만 시내를 한눈에 다볼 수 있는 높이다.

우리가 갔을땐 중국인과 섞여서, 표를사고 올라가는데만 1~2시간이 걸렸다.

그만큼 유명해서 사람이 몰리는구나 싶었다.



입장할때는 표를 발권한 순서대로 번호를 매겨지는데

내가 받은 번호는 20157이였다.

한명 당 만원씩만 계산해도 하루에 2억원씩 버는것이였다.

대단한 마천루인거 같았다. 야경을 감상하고 건물을 감상하고 이젠 외각을 구경하기 위해 

샹산을 올라가서 타이페이101을 구경하기로 하였다.

샹산 - 象山






샹산을 오를때 얼마나 높은지 얼마나 길지 몰랐다.


오를때 웃통을 벗고 오르는 사람도 있길래


이 조그만 산을 오르는게 머가 힘들까 생각을 했었는데




등산한지 10분 후 나의 생각은 하산할까? 생각밖에 없었다.


힘들어 죽을거 같아서 비틀비틀되며 오르고 있었는데.


첫번째 스팟이 얼마 안남았다고 내려오는 현지인에게 힘을 받고


다시 힘차게 오르기 시작했다.




첫번째 스팟 도착후 사진찍으니까 타이페이101과 다르게 또다르게 아름다웠다.


두번째 스팟은 얼마나 이쁠까? 하는생각에 또다시 올라가보기로 하였다.


2번째 스팟을 올라가니까 엄청 이뻣으며 현지 사람들은 맥주를 사가지고 와서 즐기는데 너무 부러웠다.


2번째 스팟에 바위가 있는데 바위 위에서 찍는것도 이쁜데 바위위에서 맥주를 마시며 즐기는 사람때문에 


시간이 너무 늦어서 하산하기로 하였다,


다음에 오면 꼭 물과 맥주를 챙겨서 등산할것이며 바위위에서도 사진을찍고 싶다.




너무 늦어서 첫번째 일정을 찍고 다시 시먼으로 가서 마트에서 맥주와 안주거리를 사서 숙소에서 또다른 재미를 느끼고 잤다.



Comments 0